HOME | LOGIN | JOIN | CONTACT

학회소식

 
새소식
학회소식 >새소식
[한의신문] 50대 이상 음주 잦으면 무릎 관절염 유병률 급증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50대 이상의 경우 알코올 의존도가 높을 수록 무릎 관절염 유병률이 크게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국내 무릎관절염 환자는 매년 약 10만명씩 증가하고 있다통계를 살펴보면 무릎관절염 환자는 50대부터 폭발적으로 증가한다원인은 노화로 인한 관절 퇴행외상 등 다양하지만 최근에는 잦은 음주도 대표적인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이에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소장 하인혁강아현 한의사 연구팀은 질병관리본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 제5(2010~2012대상자 31,596명 중 음주 습관에 대한 설문에 응답한 50세 이상 성인 7165명을 분석, 우리나라 50세 이상 인구의 알코올 의존도에 따른 무릎관절염과 엉덩관절염요추관절염 유병률을 살펴봤다.

 

한편 이번 연구에서 음주 습관 척도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제정한 지표인 알코올 사용장애 선별검사(Alcohol Use Disorders Identification Test, AUDIT)를 사용했다

AUDIT은 점수에 따라 4구역으로 분류, 3~4구역(Zone III~IV)에 해당될 경우 각각 위험 음주단계와 알코올 남용이나 의존단계에 해당해 알코올 의존도가 높다고 볼 수 있다. 1구역(Zone I)은 술을 마시지 않거나 저위험 음주, 2구역(Zone II)은 저위험 음주를 넘어선 상태를 말한다 연구팀은 AUDIT 점수가 관절염에 미치는 영향력을 평가하기 위해 나이성별교육수준소득수준 등을 보정한 복합표본설계 로지스틱 회귀 분석을 실시하고 상관 관계는 오즈비(odds ratio) 값으로 산출했다

 

엉덩관절과 요추관절무릎관절 부위의 관절염 진단은 X-ray를 통한 Kellgren-Lawrence grade(KL grade)를 사용했다. KL grade X-ray 사진 상 관절 간격의 감소와 관절의 골극형성이나 연골 손실 등의 이상 소견을 나타내는 지표로 1~4단계(KL grade 1~4)로 분류한다

4단계로 갈수록 관절의 이상이 심한 것을 의미한다

이를 살펴보기 위해 국민건강영양조사 제5기 자료 중 관절염 X-ray 검사가 진행된 2010~2012년 자료가 이용됐다.




그 결과 엉덩관절과 요추관절에서는 음주행태와의 관련성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얻지 못했으나 무릎 관절염의 유병률은 유의미하게 상승하는 결과를 보였다

나이성별교육수준소득수준 등을 보정해 오즈비 값을 산출했을 때 무릎 관절염 유병률에 대한 오즈비 값은 AUDIT 점수가 3구역(Zone III)일 때 1.46, 4구역(Zone IV)일 때 1.54로 나타나 알코올 의존도가 높을수록 무릎관절염 유병률이 약 1.5배 증가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 유의미한 결과를 보인 무릎관절염 환자의 통증 강도와 음주행태의 상관 관계에 대한 추가 분석을 진행한 결과 무릎 관절염의 통증에는 유의성을 갖지 않았다

이는 음주행태가 무릎 통증과 같은 증상보다는 X-ray 상 관절 변형과 관련성을 갖는 것을 시사한다.

 

다만 연구팀은 현재까지 알코올이 통증을 촉발하는지 완화시키는지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고 최근 축적된 데이터에서는 무릎 관절의 변형이 통증의 중증도와 항상 비례하는 결과를 갖지 않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어 무릎 관절염 환자의 통증강도와 음주 행태 사이의 관계에 대해서는 상관 관계를 논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번 연구는 엉덩관절요추관절무릎관절 등 세 부위의 분석을 진행해 단일 관절만을 살펴본 기존의 연구보다 강점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해당 연구논문은 SCI(E)급 국제학술지 ‘BMC 공중보건(BMC Public Health, IF=2.567)’에 최신호에 게재됐다.

 

자생한방병원 강아현 한의사는 “50세 이상의 알코올 의존도가 높을수록 무릎관절염 유병률이 증가한다는 것을 연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50대부터는 무릎관절염에 취약해지는 만큼 음주 습관을 개선해야 한다”며 특히 이번 연구는 단일 관절이 아닌 복합 부위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고우리나라 국민의 대표성을 갖고 있는 통계를 사용한 점 등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대한한방신경정신과학회 All right reserved.
(우)22318 인천광역시 중구 큰우물로 21, 가천대학교부속길한방병원 한방신경정신과 기획총무이사 최성열
Tel : 032-770-1211 Fax : 032-764-9990 E-mail : onpcsy@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