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JOIN | CONTACT

학회소식

 
새소식
학회소식 >새소식
[뉴스] 프랑스, 치매치료제로 허가받은 약제에 대해 보험급여 중지 ‘발표’
작성자
김상호
홈페이지
http://www.akomnews.com/?p=408390
링크
작성일
2018-12-20
조회
359

“치매에 약이 있다는 희망부터 버리자”

프랑스, 치매치료제로 허가받은 약제에 대해 보험급여 중지 ‘발표’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효과 불능의 약으로 보험 재정 축내” 지적



[한의신문=강환웅 기자]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이하 건약)은 19일 ‘그 약이 알고 싶다-치매에 약이 있다는 희망부터 버리기’라는 제하의 자료를 통해 최근 프랑스가 치매치료제로 허가받은 약제에 대한 보험급여를 중지하겠다고 한 사례를 들며, 치매치료제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건약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치매치료제로 허가를 받은 약제는 총 4가지이며, 프랑스 정부가 지난 8월 이들 약에 대한 보험 급여를 중지하겠다고 발표했다. 프랑스 정부는 이 약들을 효과가 미미하고 일시적이며, 심각하고 때로 치명적인 부작용을 나타낼 뿐만 아니라 다른 약들과의 상호작용이 너무 많아 위험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환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해당 약들을 건강보험 적용 대상 약제에서 삭제한다고 밝혔다.

또한 프랑스는 환자들과 그들의 고통받는 가족들이 더 이상 의미 없는 약에 의존하는 시대를 끝내고 실질적인 육체적·정신적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방안에 정부의 기금을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2018년 연구에 따르면 도네페질을 복용한 환자들은 인지능력을 측정하는 테스트에서 단 3점이 개선됐고(70점 등급), 메만틴을 복용한 중등도 환자들은 인지능력 개선에서 3점(100점 등급), 일상생활 수행 개선도는 1점(54점 등급), 행동 개선은 3점(144점 등급) 상승을 보여주는 등 알츠하이머 치료제들의 임상적 효과에 대한 의구심은 끊이지 않아 왔다.


건약은 “여기서 가장 주목해서 봐야 할 점은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환자들이 대부분 고령이라는 점, 대다수 환자들이 만성질환 약들을 이미 많이 복용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알츠하이머 약들은 심장약, 혈압약, 신경병약 등 수많은 약들에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환자를 더욱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우려가 높은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건약은 “지난 15년간 약 120개의 알츠하이머 치료제 임상연구들이 실패로 돌아가고 거의 매년 거대 초국적 제약사들이 치매 치료제 임상시험에서 무릎을 꿇고 있는 상황에서 프랑스 정부의 이번 결정은 주목할 만하다”며 “별 의미 없는 치료제보다는 실제 환자들의 일상생활과 그 보호자들의 삶의 질을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에 공적 자금을 투여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판단은 치매국가책임제를 외치는 우리도 새겨봄직하다”고 밝혔다.


 

Copyright © 대한한방신경정신과학회 All right reserved.
(우)22318 인천광역시 중구 큰우물로 21, 가천대학교부속길한방병원 한방신경정신과 기획총무이사 최성열
Tel : 032-770-1211 Fax : 032-764-9990 E-mail : onpcsy@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