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JOIN | CONTACT

학회소식

 
새소식
학회소식 >새소식
암환자의 불면증에 침치료가 효과적이었다. 메모리얼 슬로캐터링암센터 준마오 교수 [한의신문]



한의신문=김대영 기자] 불면증에 시달리는 암환자에 대한 침 치료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돼 주목된다.
특히 중등도 및 중증 불면증의 경우 미국국립보건원(NIH)에서 불면증에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인정하고 있는 CBT-I 보다 침 치료가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뉴욕에 위치한 대표적 통합암센터인 메모리얼 슬론캐터링암센터 준마오(Jun J. Mao, MD, MSCE) 교수는 최근 미국 임상 암학회(ASCO, American Society of Clinical Oncology) 연례미팅에서 이같은 내용의 ‘암환자의 불면에 대한 침의 효능’ 연구를 발표했으며 이는 Fox news에서도 방영돼 불면증을 호소하는 암 환자들에게 희망적인 소식을 전했다.

준마오 교수는 암 치료를 받은 환자들 중 불면증으로 진단받은 160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임상시험 연구에서 침의 효과와 비교하기 위해 대조군으로 CBT-I 치료군을 선택했다.

CBT-I란 인지행동요법(Cognitive behavioral therapy for insomnia)으로 수면 제한(sleep restriction), 자극 조절(stimulus control), 인지 재건(cognitive restructuring), 이완 트레이닝(relaxation training) 및 교육을 포함하는 불면증에 대한 치료 방법이다.
최근 들어 CBT-I의 근거 수준이 점차 높아지면서 NIH에서는 이미 불면증에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인정하고 있을 만큼 신뢰할 수 있는 방법이다.
그래서 침 치료의 효능을 비교 입증하기에도 좋은 도구라 할 수 있다.


준마오 교수는 무작위로 배정받은 160명의 환자들에 대해 8주간의 시술을 마치고 난 후 20주가 되는 시점에서 추적조사 후 평가를 하는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됐다.
불면증의 심각도를 점수로 측정한 결과 침치료군이 8.3점, CBT-I군이 10.9점으로 침 치료군이 대조군에 비해 불면증의 심각도를 낮춰줬다.
가벼운 불면의 경우 CBT-I 치료가 더 효과적인 것으로 밝혀졌지만 중등도 및 중증 불면증의 경우 침 치료가 더 효과적이었다.
이와함께 침 치료군과 대조군 모두에서 신체 건강과 정신 건강의 삶의 질(QOL) 향상이라는 좋은 이점도 확인됐다.

이번 연구결과는 불면증에 대한 침 치료 효능의 명확한 근거를 제시했을 뿐 아니라 현재 암과 싸우고 있는 수많은 암환자들의 마음을 한결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연구결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Copyright © 대한한방신경정신과학회 All right reserved.
(우)22318 인천광역시 중구 큰우물로 21, 가천대학교부속길한방병원 한방신경정신과 기획총무이사 최성열
Tel : 032-770-1211 Fax : 032-764-9990 E-mail : onpcsy@gmail.com